열린마당-보도자료
글번호
O_145717
일 자
2016.12.06 09:45:32
조회수
1446
글쓴이
국군교도소관리자
제목 : 연합뉴스 - 멸종 위기 전주물꼬리풀, 전주로 '아름다운 귀환'

2016.05.12.

국립생물자원관, 전주물꼬리풀 2천 개체 전주시에 기증


(서울=연합뉴스) 안승섭 기자 = 국립생물자원관은 전주시에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인 전주물꼬리풀을 2천 개체 기증한다고 12일 밝혔다.

기증된 전주물꼬리풀은 전주시 덕진구 인후동 기린봉 일대 탐방 데크 주변에 심어진다.

전주물꼬리풀은 꿀풀과 여러해살이풀로, 우리나라에서는 1912년 전주에서 처음 발견돼 전주물꼬리풀이란 이름이 붙었다. 높이 30∼50㎝로, 잎은 보통 4장이다. 8∼9월에 피는 꽃은 보라색 또는 연한 홍색을 띤다.


국립생물자원관은 2013년 전주시 오송제 생태공원에 3천 개체를 기증했으며, 이번이 2차 기증이다. 전주시는 생태계보전협력금 반환사업의 하나로 전주물꼬리풀 복원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에 기증하는 전주물꼬리풀은 자생지인 제주도 일대에서 직접 채집한 종자로, 2천 개체 이상을 증식해 국군교도소에서 관리한 것이다.

이병윤 국립생물자원관 식물자원과장은 "전주물꼬리풀이 전주시를 대표할 수 있는 꽃으로 자리매김하도록 보급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ssah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05/12 14:10 송고
첨부파일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목록으로
다음글 가톨릭신문 - 12년째 국군교도소 희망대성당 반주 봉사하는 권명자씨
이전글 국방일보 - 자생·멸종위기 식물 파종 행사